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자유게시판
 
작성일 : 12-04-08 17:38
행복을 주는 사람
 글쓴이 : 산유화
조회 : 3,555  

    우리 살아가는 길위에서 즐겁고 기쁜 일을 만나게되면 가슴 뿌듯한 행복을 느끼게 된다 길을 가다가 눈에 보여지는 아름다운 것들로부터 늘 새로움의 생동감을 얻음과 같이 우리는 다른 사람들에게 꽃처럼 향기를 뿌리면서 늘 새로움의 생동감이 되어 기쁨과 즐거움과 감동을 주면서 가슴 뿌듯한 행복을 느끼게 하자 그러나 날마다 즐거움을 만날 수 없고 눈에 보여지는 모든 것들이 다 생동감 넘치는 행복일 수는 없다 순탄한 길이 어디있던가 가다보면 때론 힘든 고갯마루에 앉아 눈물을 흘릴 때도 있는 법이다 인생은 쉼이다 가끔은 지금 그 자리에 앉아 쉬며 온 길을 돌아 볼일이다 발아래 까마득한 저 길 많이도 오지 않았는가 내가 온 길 위에 진리가 있었음을 알겠는가 그러기에 즐거움만 찾지 말고 불행까지도 사랑해야 한다 아픈 눈물을 닦은 후에야 문득 새로움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을 열고 눈을 크게 뜨라 행복은 닫힌 마음안에 고스란히 숨어 있을 뿐이다 눈물을 거두고 마음을 열어라 아직도 갈길은 멀지만 시간은 짧다 남은 길 어찌가면 좋을지 보이지 않는가  


 
 

Total 102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7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^^ (1) 이지원 2012-05-24 3614
56 안녕하세요 ^^ (1) 을지대학생 2012-05-24 3748
55 멋진 글 한자락... 향나무집 2012-05-23 3526
54 메마른 땅, 메마른 나무 산들해해 2012-05-22 3724
53 아프다 말하지 않는다,해서 산유화 2012-05-15 3737
52 칭 찬 한 마 디... 산유화 2012-05-06 3749
51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. 산유화 2012-04-21 3545
50 여성알코올 의존자 사례관리 강의를 해주신 김정렬사무국장님 (1) 하늘 2012-04-17 3908
49 행복을 주는 사람 산유화 2012-04-08 3556
48 다들 건강하시죠? (3) 이미선 2012-03-22 3749
47 사랑 때문에... 산유화 2012-03-20 3727
46 봄 오는 소리 산유화 2012-03-08 3604
45 퍼 온 글 ( 어린엄마 ) (1) 산유화 2012-02-27 4156
44 따듯한 마음을 품고..... 산유화 2012-02-23 3643
43 아침에 보는 글 : 웃음이 있는 자에겐 가난이없다. 산유화 2012-02-18 3619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
카프향나무집 |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5길 50-15 우)03969 | TEL (02)325-4107~8 | FAX (02)325-4109
50-15, Seongmisan-ro 5-gil, Mapo-gu, Seoul, 03969, Rep. of KOREA
(재) 한국중독연구재단 |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 86 우)10450 | TEL (031)810-9000 | FAX (031)810-9060
Today 189 Yesterday 132
Total 901,5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