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자유게시판
 
작성일 : 12-03-22 14:31
다들 건강하시죠?
 글쓴이 : 이미선
조회 : 3,823  
안녕하세요. 다들 잘 지내고 계시죠?
하루 하루 보내다보니 어느새 두달이라는 시간이 훌쩍 지나버렸네요.
아기 낳고는컴퓨터앞에 제대로 앉아있을 시간도 없더라구요.
가끔 홈피 보면서 그립다는 생각을 합니다.
날이 따뜻해지니 더 심해지네요.
한분 한분 나누던 대화..표정..느낌들이 다 떠오르고
우리가 함께 했었구나 하고 있어요^^
너무 오랜만에 아기를 키우다보니 어설퍼서 아기사진 하나 제대로 찍어놓지 못했답니다.
조만간 사진으로라도 인사드릴게요.
다들 건강하시고 또 안부 여쭐게요~

산유화 12-03-22 21:05
 
선생님도 건강 하세요!
아이는 키위지 못해지만
힘들것라,생각이 듯내요!
힘내세요!
향나무집 12-03-23 14:21
 
저희를 잊지 않으시는 선생님의 글을 보니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고
반가운 마음에 자꾸 웃음이 납니다.
가끔 점심식사때 상추가 나오면 저희도 선생님 생각이 더 많이나요 *--* ㅠㅠ
선생님이 아기를 키우며 사시는 일상들이 마음에 그려지며 더 그리움이
커지네요.
우리 조만간 선생님을 찾아갈 계획을 세우고 있으니
몸조리 잘 하시고 예쁜아가 잘 키우시고 곧 우리 만나요 꼭~
꽃피는봄 12-03-27 15:49
 
이미선 선생님~~
건강하시죠? 아기 얼굴 넘 굼굼해요 ^^
오랜만에 육아에 전념하랴 큰애 키우랴
정신 없고 몸도 많이 지치실 것 같아요
힘내세요~~
마지막 날 주셨던 걱정 인형 잘 갖고 있어요

저는 팀장 생활 열심히 하면서
열심히 잘 생활하고 있어요
선생님의 웃음소리나 '화이팅~!'하던
야무진 목소리가 가끔씩 그리울때가 있어요

몸조리 잘 하시고
넘 학업에 매진하시다 아프시면 안되요~~~
정말 정말 조만간 뵈요
예쁜 아기 얼굴 빨리 보고싶네요 ^^
 
 

Total 102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7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^^ (1) 이지원 2012-05-24 3722
56 안녕하세요 ^^ (1) 을지대학생 2012-05-24 3854
55 멋진 글 한자락... 향나무집 2012-05-23 3627
54 메마른 땅, 메마른 나무 산들해해 2012-05-22 3817
53 아프다 말하지 않는다,해서 산유화 2012-05-15 3846
52 칭 찬 한 마 디... 산유화 2012-05-06 3820
51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. 산유화 2012-04-21 3615
50 여성알코올 의존자 사례관리 강의를 해주신 김정렬사무국장님 (1) 하늘 2012-04-17 3979
49 행복을 주는 사람 산유화 2012-04-08 3628
48 다들 건강하시죠? (3) 이미선 2012-03-22 3824
47 사랑 때문에... 산유화 2012-03-20 3794
46 봄 오는 소리 산유화 2012-03-08 3668
45 퍼 온 글 ( 어린엄마 ) (1) 산유화 2012-02-27 4278
44 따듯한 마음을 품고..... 산유화 2012-02-23 3747
43 아침에 보는 글 : 웃음이 있는 자에겐 가난이없다. 산유화 2012-02-18 3722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
카프향나무집 |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5길 50-15 우)03969 | TEL (02)325-4107~8 | FAX (02)325-4109
50-15, Seongmisan-ro 5-gil, Mapo-gu, Seoul, 03969, Rep. of KOREA
(재) 한국중독연구재단 |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 86 우)10450 | TEL (031)810-9000 | FAX (031)810-9060
Today 5 Yesterday 56
Total 917,20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