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향나무집의하루
 
작성일 : 18-09-28 15:30
나의 중독행동을 회복행동으로 바꾸기 위한 실천방법3(들레님)
 글쓴이 : 향나무집
조회 : 366  

주변 상황을 내 마음대로 조종하려는 마음


집에서도 술을 마시고 싶으면 그 전부터 미리 술 마실 계획을 짜놓습니다.

그리고 은근슬쩍 흘려가며 나가야 하는 상황을 만들거나

집에 혼자 있는 상황을 만들어 술을 마셨습니다.

상대방에게 '이렇게 하는게 좋지 않아?'

혹은 '시간으로 보면 이게 아닌 것 같은데'등등

내 머리속에 그린 그림대로 상황을 이끌어가고자 했습니다.

향집에 와서도 괜히 다른 선생님에게 충ㄱ오를 한다거나

어떻게 해도 상관없는데 괜히 ' 이 프라이팬 사용하세요', '이것, 이것,,, 먼저 하세요.'

등등 간섭을 많이 해왔습니다.

이런 조종하는 버릇을 고치지 못하면

향집을 나가 가족들 앞에서 난 이제 완전히 단주할 사람임을 말하면서

또 어느순간 술 마셔야 하는 상황을 만들것 같아 무섭습니다.

이것을 고치기 위해 먼저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할 때 혼자 결정하지 않고

주변의 이야기를 듣는 연습을 하겠습니다.(나중에 혼자 외출을 나갈 경우 등)

혼자 스토리를 짜놓고 다른 사람에게 통보하듯이 결정내리지 않고

꼭 필요한 행동인지

그렇지 않다면 다른 좋은 계획이 있는지

주변 사람들과 대화하며 행동해야 할 것입니다.

또, 내 일이 아닌 다른 사람의 일에 간섭하는 행동은 자제할 것입니다.


 
 

Total 528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28 첫 단주생일을 보내며 들레 2019-05-18 4
527 자작시-향나무집 가족들 향집조랑말 2019-05-15 7
526 어른이 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? (1) 들레 2019-05-05 31
525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시작. (1) 들레 2019-04-27 37
524 자작시-꽃 (1) 향집조랑말 2019-04-16 60
523 목련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9 89
522 직면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동료선생님과 신뢰를 쌓아가는 과정 (1) 들레 2019-04-06 98
521 주말에 AA모임을 다녀오고 나서 (1) 들레 2019-04-01 108
520 오늘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1 106
519 재발, 회복.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에서 (1) 들레 2019-03-28 129
518 자작시-오늘아침 (2) 향집조랑말 2019-03-22 128
517 하루- 자작시 (2) 향집조랑말 2019-03-18 142
516 함께이기에 즐겁고 감사한 날들 (1) 들레 2019-03-15 147
515 AA공개모임에서 경험담을 하고 난 뒤 (1) 들레 2019-03-09 178
514 12단계와 12전통에서 (1) 들레 2019-03-02 170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Today 102 Yesterday 584
Total 544,56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