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향나무집의하루
 
작성일 : 18-05-03 13:27
다시 찾은 텃밭
 글쓴이 : 레아
조회 : 631  


    텃밭을 다시 찾았다

지난해 이 열평여 남짖한 땅에서 여름한철 상추며 고추등을 수확해 먹는 기쁨을 생전 처음으로 느꼈던 곳이다.

그래서인지 다시찾은 텃밭의 감회가 새롭다.

당은 그대로있었던것 같은데 나는 그 땅이 준 야채를 먹고 딱 일년만에 왠지 건강해지고 커버린 느낌이다.

(의사선생님도 그러셨듯이~)   지난해는 가장 막내인 후임으로 얼떨결에 따라왔던 텃밭이었지만 오늘은 부쩍 커버린

마음으로 최선임이되어 100일도 채 되지않은 신입선생님들이랑 사무실선생님들과 각종 야채며 파,그리고 방울토마토등

모종을 심는다.   정성스럽게 가녀린 모종을 심는 스텝선생님들의 손길에서 이젠 그것이 단순히 수확을위한 모종이아닌

향집새내기들의 회복과 꿈이실린 나무의 의미가 있다는걸 난 이제 읽을수 있다.

돌아오는 길에 곧게 심겨진 방울토마토 모종을보며,저 방울토마토가 열매를 맺고 빠알갛게

익어갈때쯤 그만큼 커있을 선생님들을 생각하며 남몰래 빙그레 웃어본다..



 
 

Total 528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28 첫 단주생일을 보내며 들레 2019-05-18 4
527 자작시-향나무집 가족들 향집조랑말 2019-05-15 7
526 어른이 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? (1) 들레 2019-05-05 31
525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시작. (1) 들레 2019-04-27 37
524 자작시-꽃 (1) 향집조랑말 2019-04-16 60
523 목련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9 89
522 직면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동료선생님과 신뢰를 쌓아가는 과정 (1) 들레 2019-04-06 98
521 주말에 AA모임을 다녀오고 나서 (1) 들레 2019-04-01 108
520 오늘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1 106
519 재발, 회복.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에서 (1) 들레 2019-03-28 129
518 자작시-오늘아침 (2) 향집조랑말 2019-03-22 128
517 하루- 자작시 (2) 향집조랑말 2019-03-18 142
516 함께이기에 즐겁고 감사한 날들 (1) 들레 2019-03-15 147
515 AA공개모임에서 경험담을 하고 난 뒤 (1) 들레 2019-03-09 178
514 12단계와 12전통에서 (1) 들레 2019-03-02 170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Today 101 Yesterday 584
Total 544,56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