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향나무집의하루
 
작성일 : 18-04-20 15:04
놀이동산
 글쓴이 : 레아
조회 : 711  
   아이 키울때 아이와 함께타던 놀이기구를 보며 스치는 생각하나.
   범퍼카를 타며 음주운전으로 취소된 면허를 아쉬워하며 드는 생각 두울

   바이킹을 타며 올라갈땐 부러울것 없던 시절을~아래로 곤두박질 칠땐
   술먹고 밑바닥 치던때의 생각 셋,넷,다섯...

   롤러코스터를 타니 술먹던 시절처럼 세상이 빙빙돈다.
   아니!내려와 보니 돌고돈건 세상이 아닌 술병안에 타고있던
   그 옛날의 나처럼...

   마음껏 비명을 지르고,지르고,지르고,
   마음에 무겁게 메달려있던 커다란 돌멩이들을
   하나.두울. 토해놓고 돌아선다.

   술없이도 마음이 훨씬 가벼워졌다.
   오늘하루도 단.주. 성.공.!

 
 

Total 528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28 첫 단주생일을 보내며 들레 2019-05-18 4
527 자작시-향나무집 가족들 향집조랑말 2019-05-15 7
526 어른이 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? (1) 들레 2019-05-05 31
525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시작. (1) 들레 2019-04-27 37
524 자작시-꽃 (1) 향집조랑말 2019-04-16 60
523 목련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9 89
522 직면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동료선생님과 신뢰를 쌓아가는 과정 (1) 들레 2019-04-06 98
521 주말에 AA모임을 다녀오고 나서 (1) 들레 2019-04-01 108
520 오늘 (1) 향집조랑말 2019-04-01 106
519 재발, 회복.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에서 (1) 들레 2019-03-28 129
518 자작시-오늘아침 (2) 향집조랑말 2019-03-22 128
517 하루- 자작시 (2) 향집조랑말 2019-03-18 142
516 함께이기에 즐겁고 감사한 날들 (1) 들레 2019-03-15 147
515 AA공개모임에서 경험담을 하고 난 뒤 (1) 들레 2019-03-09 178
514 12단계와 12전통에서 (1) 들레 2019-03-02 170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Today 98 Yesterday 584
Total 544,56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