카프여성거주시설-향나무집
회원가입|아이디/패스워드찾기
향나무집의하루
 
작성일 : 18-04-20 15:04
놀이동산
 글쓴이 : 레아
조회 : 161  
   아이 키울때 아이와 함께타던 놀이기구를 보며 스치는 생각하나.
   범퍼카를 타며 음주운전으로 취소된 면허를 아쉬워하며 드는 생각 두울

   바이킹을 타며 올라갈땐 부러울것 없던 시절을~아래로 곤두박질 칠땐
   술먹고 밑바닥 치던때의 생각 셋,넷,다섯...

   롤러코스터를 타니 술먹던 시절처럼 세상이 빙빙돈다.
   아니!내려와 보니 돌고돈건 세상이 아닌 술병안에 타고있던
   그 옛날의 나처럼...

   마음껏 비명을 지르고,지르고,지르고,
   마음에 무겁게 메달려있던 커다란 돌멩이들을
   하나.두울. 토해놓고 돌아선다.

   술없이도 마음이 훨씬 가벼워졌다.
   오늘하루도 단.주. 성.공.!

 
 

Total 487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487 향집의 하루(들레님) 향나무집 2018-08-17 6
486 < 향집에서의 2번째 외출 : 집으로의 행복한 외출 > (1) 뽀글이 2018-08-15 16
485 < 향집에서의 첫 단독 외출 : 외래에 혼자 다녀오다 > 뽀글이 2018-08-15 11
484 나 존중하기(레아) 향나무집 2018-08-14 13
483 문화활동을 통해 얻고 있는 회복 (들레님) 향나무집 2018-08-11 23
482 맥주 없이 즐기는 송추계곡 물놀이 뽀글이 2018-08-09 30
481 관계의 힘 레아 2018-05-31 130
480 자신감 레아 2018-05-23 146
479 새로운 도전 레아 2018-05-10 134
478 다시 찾은 텃밭 레아 2018-05-03 146
477 놀이동산 레아 2018-04-20 162
476 바자회 준비 (1) 이루어진다 2018-04-11 166
475 제목없는 시 (1) 레아 2018-04-10 153
474 망쳐야하는 그림 레아 2018-04-06 138
473 따뜻한 봄날 (1) 이루어진다 2018-04-05 158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    
Today 298 Yesterday 423
Total 403,072